남의 집 화장실에서 샤워한 일가족 입건

【2022년 7월 12일】

쓰레기를 담은 검은 봉투 그림.
자료 사진.

강원도 고성에서 물놀이를 한 뒤 주민이 혼자 사는 자취방 화장실을 무단 이용한 일가족이 주거침입죄로 입건 됐다.

12일 고성경찰서에 따르면 30대 A씨와 40대 B씨를 주거침입죄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 등은 지난달 25일 고성군에서 자취하는 C씨 집 화장실에 자녀를 데리고 무단 침입해 샤워를 하고 집 앞에 쓰레기를 버리고 간 혐의를 받는다.

C씨 측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뒤 A씨와 B씨를 주거침입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A씨 등은 C씨 집을 찾아 사과의 뜻을 밝혔으나 C씨 측은 "관광객이 많아지는 휴가철에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으려면 사건을 그냥 넘길 수 없다"며 선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1]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또 다른 남성이 집 앞에 쓰레기를 무단 투기했다는 사실을 확인해 고성군청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6일 C씨의 아버지는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2]을 써서 딸의 피해 사실을 알렸다.[3]

출처편집

  1. 김지수 기자. “강원도서 물놀이 후 남의 집 화장실서 샤워한 '얌체 가족' 입건 (ko)”, 《매일신문》, 2022년 7월 12일 작성. 2022년 7월 12일 확인
  2. (영상 추가 )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 《www.bobaedream.co.kr》, 2022년 6월 26일 작성. 2022년 7월 12일 확인
  3. 남의 집서 몰래 샤워 ‘고성 카니발 가족’ 주거침입죄로 입건 (ko)”, 《강원도민일보》, 2022년 7월 12일 작성. 2022년 7월 12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