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기민당, 사민당과 대연정 합의

【2013년 11월 27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자료 사진)

앙겔라 메르켈의 독일 기독민주당(기민당)이 중도 좌파 사회민주당(사민당)과의 대연정 구성에 합의했다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기민당 미하엘 그로세 브뢰머 의원과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 자를란트 주 총리는 양 당이 전날 저녁부터 밤샘 협상을 한 결과, 새벽 5시(현지시간)경 대연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연정 협상에서 기민당은 전국 최저임금제 도입, 연금 인상, 추가 과세 없는 인프라 건설 방안, 동성 커플 차별 철폐 등에 합의했다고 알려졌다.

양 당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연정과 관련한 세부 사항을 발표할 계획이지만, 일단 사민당이 47만 4천여명의 전 당원 표결을 통과해야 하는 등 변수가 남아 있어 내각 발표까지는 2주경 걸릴 것이라는 예상이다. 특히 당원 표결은 독일 시사주간 《슈피겔》이 예측불가의 위험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결과를 단정지을 수 없다는 예상이다. 사민당 당원이 연정을 승인하면 메르켈은 다음달 17일 또는 18일경 총리로 정식 취임한다.

관련 기사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