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서울서 대규모 집회 "7·2 전국노동자대회" 가져

【2022년 7월 2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일 서울 도심에서 반노동 정책을 중단하고 공공성과 노동권을 확대해야 한다고 정부를 규탄하며 7·2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이날 대회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래 첫 대규모 집회로 6만여 명(경찰 추산 5만)이 모였다.

집회 내용편집

민중의소리[1]에 따르면 이날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공공운수노조)와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서비스연맹), 전국건설노동조합,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연맹,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민주화학섬유노동조합연맹 등 민주노총 산하 조직은 서울시청 인근에서 사전대회를 열고 본대회로 집결했다.

민주노총[2]에 따르면 전종덕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된 대회는 "최저임금 위원회의 2023년 최저임금 결정을 언급하며 고물가 시대에 노동자, 민중의 삶을 아랑곳 없이 민영화를 추진하며 재벌, 대기업의 이익만을 위해 일하는 정부, 미국의 뒤만 쫓아다니며 나라와 민중을 전쟁과 위기로 몰아넣고 있는" 정부를 규탄하는 가운데 현재 투쟁중인 사업장을 일일이 호명하였다. 이어 공공운수노조 현정희 위원장, 서비스연맹 강규혁 위원장, 전국농민회총연맹 하원호 의장의 발언이 있었다.

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세종대로를 중심으로 서울역까지 세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해 한강대로를 따라 삼각지역 로터리 대통령실까지 행진하고 건설사업연맹 장옥기 위원장의 투쟁 발언을 끝으로 오후 5시36분께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집회는 오전부터 전국 곳곳의 기온이 30도를 넘나드는 등 폭염 속에서 진행됐다. YTN[3]에 따르면 노조와 경찰 사이에 큰 충돌은 없었지만 용산 대통령실까지 행진이 이어지면서 도심 곳곳에서 교통 정체가 빚어졌다.

경찰의 집회 불허편집

당초 경찰은 민주노총의 집회를 불허했다. 하지만 서울행정법원 행정8부(부장 이정희)는 이날 민주노총 측이 서울경찰청을 상대로 낸 집회금지통보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 한국일보[4]에 따르면 재판부는 "행진 기회를 상실할 경우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를 입을 우려가 있다"며 민주노총 측 손을 들어줬다.

출처편집

  1. 남소연 기자. “서울·거제서 6만5천명 모인 노동자대회, 박근혜 퇴진 집회 후 최대 규모 (ko)”, 《민중의 소리》, 2022년 7월 2일 작성. 2022년 7월 2일 확인
  2. 대변인실. “[보도자료] 물가 폭등·민생 대책 마련! 노동개악 저지! 사회공공성·국가책임 강화!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 (ko)”,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2022년 7월 2일 작성. 2022년 7월 2일 확인
  3. 송재인. “민주노총 도심 대규모 집회..."노동 개악 중단하라" (ko)”, 《YTN》, 2022년 7월 2일 작성. 2022년 7월 2일 확인
  4. 나주예 기자. “민주노총, 2일 서울 도심서 尹정부 첫 대규모 집회 (ko)”, 《한국일보》, 2022년 7월 2일 작성. 2022년 7월 2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