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습된 아베 "심각한 상태", 전직 해상 자위대원이 총 쏴

【2022년 7월 8일】

밝은 곳에서 찍은 아베 신조의 사진.
2007년 아베의 모습. (자료사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선거 유세 중 총격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진 사건에 관해 "현재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다.[1] 용의자는 전직 해상 자위대원으로 알려졌다.

기시다 일본 총리의 기자회견편집

아베 전 총리 저격 소식에 야마가타현 참의원 선거 유세를 중단하고 헬리콥터를 이용해 급히 도쿄 총리관저로 복귀한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구급 조치가 진행 중이다. 아베 전 총리가 어떻게든 목숨을 건지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1] 기시다 총리는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가 이뤄지는 가운데 일어난 비열한 만행으로, 절대 용서할 수 없다"며 "최대한 엄중한 말로 비난한다"고 밝혔다.[1]

용의자는 전직 해상 자위대원, 수제 총 사용편집

이날 민영방송 TBS는 현장에서 체포된 야마가미 데츠야(山上徹也·41·남)가 전직 틀:해상자위대이라고 보도했다.[2][3] 사건 발생 직후 피습에 사용된 총기가 산탄총으로 알려졌지만, 경찰은 권총이 사용됐다고 정정했다.[2]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해당 총기는 수제 총으로, 원통 모양의 포신에 접착테이프가 감겨 있었다고 전했다.[2] 총기는 경찰에 의해 압수되었다.[4]

목격자들에 따르면 용의자는 당시 아베 전 총리의 뒤에서 약 34m 가량 접근해 가까운 거리에서 두 차례 총격을 가했다.[2] 또 총격 직후에 도주하지 않았다고도 알려졌다.[2]

용의자는 나라시에 사는 것으로 알려졌으며,[2] 2005년 무렵부터 3년간 해상자위대에서 근무했다고 NHK는 전했다.[4] 경찰은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2]

대한민국 외교부 장관, 아베에 "쾌유 기원"편집

G20 외교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은 "매우 충격적인 소식"이라며 "아베 전 총리의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5]

한국 네티즌 반응에 일본인 "경악"편집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혼란스러운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과 사진이 여럿 공개됐다.[3]

오마이뉴스[6]는 이날 통해 아베 전 총리 총격 사건에 환호하는 누리집 상 한국어 반응들에 대해 전하고 "한일 간의 갈등국면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현실이고 아베 전 총리가 그 현실에 대해 갖는 책임에 대해 비판하는 것 또한 가능한 일"이지만 "누군가를 총으로 쏘거나, 나아가 그런 소식에 환호하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라며 "윤리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는 기고문을 발행했다.

개요편집

아베 전 총리는 이달 10일 열리는 제26회 일본 참의원 의원 통상선거 자유민주당 지원 유세를 하기 위해 도쿄에서 나라현 나라시 야마토 니시오지 긴테쓰 역에 방문 해 연설 도중인 이날 오전 11시 30분에 총격으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되었다.[7] 구급차로 이송하는 초기 단계에서는 의식이 있었고 말을 걸면 반응하기도 했으나 이후 의식을 잃었고 호흡과 심장이 정지한 상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4] 당국은 아베 전 총리를 구급용 헬기에 옮겨 싣고 나라현립의과대 병원으로 이송했다.[4]

관련 기사편집

출처편집

  1. 1.0 1.1 1.2 기시다 총리 "아베 심각한 상태…구급조치 진행중" (ko)”, 《연합뉴스》, 2022년 7월 8일 작성. 2022년 7월 8일 확인
  2. 2.0 2.1 2.2 2.3 2.4 2.5 2.6 아베, 산탄총 아닌 권총 피격…용의자는 전 해상자위대원 (ko)”, 《매일경제》, 2022년 7월 8일 작성. 2022년 7월 8일 확인
  3. 3.0 3.1 '안경남'은 아베 2m 거리에 있었다...영상에 담긴 총격 현장 (ko)”, 《중앙일보》, 2022년 7월 8일 작성. 2022년 7월 8일 확인
  4. 4.0 4.1 4.2 4.3 유세 현장에 울린 "펑! 툭!" 총성…피 흘리며 쓰러진 아베 (ko)”, 《연합뉴스》, 2022년 7월 8일 작성. 2022년 7월 8일 확인
  5. 박진 외교장관, 일본 외무상에게 "아베 전 총리 쾌유 기원" (ko)”, 《MBC NEWS》, 2022년 7월 8일 작성. 2022년 7월 8일 확인
  6. 아베 소식에 환호하는 누리꾼들, 이건 아니다 (ko)”, 《오마이뉴스》, 2022년 7월 8일 작성. 2022년 7월 8일 확인
  7. 日자위대 장교 출신 41세 아베 총격범 "죽이려 했다"(상보) (ko)”, 《뉴스1》, 2022년 7월 8일 작성. 2022년 7월 8일 확인